용의자는 강도 전과 있는 61세 남성…경찰 “정상 정신 아니다”

뉴욕 지하철
뉴욕 지하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 타임스스퀘어의 지하철역에서 아시아계 여성이 선로에 떠밀려 사망했다.

뉴욕포스트는 15일(현지시간) 이날 오전 9시 40분께 타임스스퀘어와 42번가 사이의 지하철역에서 흑인 남성이 아시아계 여성을 떠밀었으며

전차를 향해 떨어진 여성은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피해 여성의 국적이나 출신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나이는 40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이티 출신인 사이먼은 피해자와 아무런 관계가 없으며  “헛소리를 하고 정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1998년 이후 세 차례 경찰에 체포된 전력이 있고, 강도 전과로 2년간 복역한 뒤 지난해 8월 출소했으나   20년간 정신질환으로 약물치료를 받았고, 병원에도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