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니켈·리튬값 고공행진에…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뜬다

니켈·리튬값 고공행진에…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뜬다

[앵커]

원자잿값이 폭등하자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전기차값 절반이 배터리값일 정도로 배터리가 비싼데, 폐배터리를 재활용하면 생산 단가를 낮출 수 있기 때문인데요.

친환경 정책에 따라 각국도 폐배터리 재활용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김종력 기자입니다.

[기자]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성분으로 꼽히는 니켈.

최근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며 지난 28일 t당 2만1,500달러에 거래됐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과 비교하면 여전히 3,700달러나 비쌉니다.

이처럼 원자잿값 부담이 계속 늘자 업계는 폐배터리 재활용에 눈길을 돌리고 있습니다.

수명을 다한 배터리에서 니켈과 코발트, 리튬 같은 값비싼 핵심 재료를 추출해 재활용하면 생산 단가를 낮출 수 있기 때문입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중국 화유코발트와 폐배터리 재활용 합작법인을 설립해 여기서 확보한 원료를 중국 내 배터리 공장에서 재활용할 계획입니다.

SK이노베이션도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본격 추진해 2025년부터 사업화에 나서고, 현대차그룹은 최근 지속가능보고서를 통해 폐배터리 사업 전략을 공개했습니다.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규모는 2030년 21조원에서 2040년에는 87조원까지 커질 것으로 관측됩니다.

“폐배터리 시장이 커질 것은 자명한 상황인데 우리나라가 중국에 비해서 출발이 늦었기 때문에. 로드맵부터 시작해 생태계까지 새로 짜서 만반의 준비를 해야 될 필요가 있습니다.”

유럽연합은 배터리 원자재 재활용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연내 발효할 예정입니다.

우리 정부도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폐배터리 재활용 방안을 명시한 만큼, 기업들의 관심은 점점 커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력입니다.

#폐배터리 #니켈 #유가금속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