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다국적 대기업의 탄소절감 아이디어…”덜 녹는 아이스크림 개발”

다국적 대기업의 탄소절감 아이디어…”덜 녹는 아이스크림 개발”

송고시간2023-02-23 01:05

사진 없음
고일환 기자기자 페이지

유니레버 “아이스크림 전용 냉장고 온도 올리면 온실가스 20~30% 감축”

다국적 생활용품 업체 유니레버가 높은 온도에도 덜 녹는 아이스크림을 조만간 시장에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벤앤제리스’와 ‘매그넘’ 등

유명 아이스크림 업체를 자회사로 둔 유니레버가 탄소 절감을 위해

이 같은 아이디어를 실현할 연구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니레버의 목표는 섭씨 영하 17도 정도로 유지되는 아이스크림 전용 냉장고의 온도를 영하 12도까지 올리고,

이 같은 환경에서 보관돼도 녹지 않는 아이스크림을 개발하는 것이다.

만약 이 같은 계획이 실현되면 아이스크림 전용 냉장고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의 양은 20~30% 감소한다는 설명이다.

현재 유니레버가 자사 아이스크림을 판매하기 위해

전 세계의 각 매장에 설치한 아이스크림 전용 냉장고는 300만 대에 달한다.

다국적 기업 유니레버의 전체 탄소 배출량 10%는 아이스크림 전용 냉장고에서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니레버는 약 10년 전부터 덜 녹는 아이스크림 개발에 착수해 각 재료의 배합 비율 등을 연구했다.

다만 최근 수년간 설탕과 관련한 신기술이 개발되면서 목표 달성에 한 걸음 다가섰다는 설명이다.

유니레버 측은 최종 목표를 이루기 위해선 아이스크림 배합 외에도 다양한 소재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높은 온도로 부드러워진 아이스크림이 달라붙지 않도록 포장지도 개선해야 하고,

밀가루로 만드는 콘도 특유의 바삭거리는 식감을 잃지 않도록 재료 배합을 변경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단 유니레버는 최근 독일에서 시제품의 반응을 확인한 데 이어

인도네시아에도 블라인드 테스트를 비롯한 소비자들의 반응을 확인할 예정이다.

시제품에 대한 반응이 좋을 경우 실제 상품을 출시하고 냉장고의 온도를 올릴 계획이지만,

유니레버는 구체적인 시기는 밝히지 않고 있다.

일각에선 유니레버 측의 연구는 단순히 탄소 절감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경쟁업체를 겨냥한 것이라는 지적을 하고 있다.

일반 매장에 설치된 아이스크림 전용 냉장고에서 유니레버의 제품 외에도

네슬레 등 다양한 업체의 아이스크림이 함께 판매되고 있다는 현실을 감안한다면

냉장고의 온도를 올릴 경우 다른 업체의 제품이 타격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다만 유니레버 측은 덜 녹는 아이스크림 개발에 성공할 경우 다른 업체에도 노하우 일부를 전수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매장에 설치된 유니레버의 아이스크림 전용 냉장고
매장에 설치된 유니레버의 아이스크림 전용 냉장고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ARK 김소영

ARK 김소영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