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미·대일 특사 내일 출국…중국은 18일 출발

0
54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문재인 정부 4강 외교의 초석을 놓을 특사단이 17일부터 각국으로 출발한다.

16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17일 오전 대일 특사인 문희상 전 국회부의장과 대미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이사장(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차례로 도쿄와 워싱턴으로 출발한다.

이어 대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총리는 18일 오전 베이징으로 출국한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 비전과 정책을 가장 잘 이해하고 전달할 수 있는 인사들을 특사로 임명해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및 유럽연합과 독일에 파견키로 했다”고 소개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특사단의 주요 임무는 신정부 출범의 정치적 의의 및 대통령의 철학·비전에 대한 이해 제고, 신 정부의 대외정책 방향 및 목표에 대한 지지 확산, 북핵문제 등 주요현안에 관한 주요국들과의 협력외교 토대 구축 등”이라고 소개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