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지지율, 문재인 32%·안희정 10%·황교안 9%”

0
150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대선후보 지지율이 설 연휴를 거친 이후에도 견고하게 유지되며 선두를 달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한국갤럽이 지난 1∼2일 전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전 대표에 대한 선호도는 32%로 집계됐다.

지난달 13일 발표된 선호도(31%)와 비교해 1% 포인트 상승했고, 한 달 전(29%)과 비교하면 3% 포인트 오른 수준이다.

이어 안희정 충남지사(10%)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9%)가 2·3위를 기록했다.

또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은 각각 7%의 지지율을 보였다.

한 달 전과 비교해 지지율 도약 폭이 가장 큰 후보는 안 지사로 3%에서 10%로 7% 포인트 올랐다.

황 권한대행 역시 3%에서 9%로 6% 포인트 상승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의 지지율은 3%, 정의당 심상정 대표의 지지율은 0.6%,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의 지지율은 0.5%로 각각 집계됐다.

이재명 성남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지지율은 8%로 집계됐다.

갤럽 측은 “지난 1일 오후 대선 불출마를 선언할 때까지 응답 완료한 인원은 약 390명이었고, 이후로는 반기문 응답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고 했다.

그러나 “조사 진행 둘째 날에도 반기문 응답이 나왔다”며 “아직 불출마 소식을 접하지 못했거나 여전히 출마를 바라는 유권자들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층 64%는 문 전 대표를, 국민의당 지지층 45%는 안 전 대표를 꼽았다. 새누리당 지지층은 황 권한대행(36%)과 반 전 총리(29%)로 엇비슷하게 갈렸고, 바른정당 지지층은 27%가 유 의원을 응답했다.

황교안 '질문 세례'

황교안 ‘질문 세례’(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3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scoop@yna.co.kr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41%, 새누리당이 11%, 국민의당이 10%, 바른정당이 8%로 집계됐다.

2주 전과 비교할 때 민주당 지지도는 4%포인트 상승해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최고치를 회복했고, 같은 기간 새누리당·국민의당·바른정당은 각각 1%포인트씩 지지도가 하락했다.

이번 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