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대우조선해양 결국 부분휴업…조선업 세계 1위 빨간불

대우조선해양-결국-부분휴업…조선업-세계-1위-빨간불

대우조선해양 결국 부분휴업…조선업 세계 1위 빨간불
[뉴스리뷰]

[앵커]

조선업계가 상반기 세계 선박 발주량 절반을 수주하며 4년 만에 1위를 탈환했죠.

하지만 조선업계 빅3 대우조선해양의 하청노조 파업 장기화가 부분휴업 사태로 이어지며 호기가 되레 위기가 될 판입니다.

지난 주말 재개된 대화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지 주목됩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대우조선 하청 노조의 불법파업 철회를 호소하는 임직원과 가족, 거제시민 5,000명이 4km에 걸쳐 인간띠를 만들었습니다.

하청 노조원 100여명이 1도크에서 생산 중인 초대형 원유 운반선을 50일 가까이 무단점거하고 농성해 누적 손실액이 6,000억 원에 달하자 직접 나선 겁니다.

작업 중단에 원청 야간 근로자 570명도 이틀간 휴업이 불가피하게 됐고, 협력업체들도 폐업 위기에 내몰렸습니다.

지난해 1조7,000억원, 1분기 4,700억원의 손실을 낸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7조8,000억원의 일감을 따내 기회를 맞이한 줄 알았더니 하청노조 파업으로 다시 위기에 몰린 겁니다.

모처럼 기회를 맞은 조선업 전반에 악영향은 없을지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김철희 / 경총 노사관계지원팀장> “선주사에 대해 생산차질로 납기가 지연된다면 배상도 기업에서 담당할 수 밖에…”

정부도 대우조선해양이 2015년부터 7조1,000억원의 혈세를 투입해 살려낸 회사라며 불법 행위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추경호 / 경제부총리> “대우조선해양 및 협력업체 대다수 근로자와 국민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고, 한국 조선산업이 지금껏 쌓아올린 신뢰를 무너뜨릴 수 있는 무책임한 행위입니다.”

하청노조는 임금 30% 인상과 노조 전임자 인정을 요구하며 원청 노조와 평행선을 달리다 15일부터 대화는 재개했지만 여전히 임금 수준을 놓고 이견이 큽니다.

다음 주부터 2주간 여름휴가에 들어가는 만큼, 사실상 23일이 협상 시한인데, 20일에는 금속노조 총파업이 예정돼있어 갈등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