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사 협상 51일만에 극적 타결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사 협상 51일만에 극적 타결

[앵커]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사 양측이 51일간 파업 끝에 잠정 합의안에 도달했습니다.

공권력 투입이라는 파국 직전에 극적으로 합의에 성공한 건데요.

자세한 내용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소재형 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저는 경남 거제 대우조선 옥포조선소에 나와 있습니다.

어제까지 지지부진하던 협상은 오늘 오전 들어 점차 타결 기류로 바뀌더니 오후엔 타결이 임박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그리고 오후 4시가 넘어서 마침내 노사 양측은 협상 타결에 이르렀는데요.

잠정 합의안에 도달한 건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지 51일만입니다.

사측에서는 권수오 사내협력협의회장이, 노조 측에선 홍지욱 전국금속노조 부위원장이 나와 협상 타결 소식을 전했는데요.

먼저 권 회장은 “51일간 생산 중단에 대해 국민과 사원, 가족에 죄송하다”면서 “장시간 논의 끝에 노사 양측이 합의를 이뤄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노측인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잠정 합의에 이르기까지 피를 말리는 상황이었다”면서 “다시는 이런 목숨 건 투쟁에 머무르지 않는 세상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우선, 노사는 노측의 제시안인 임금 30% 인상안에서 물러서 4.5% 인상안에 잠정 합의했습니다.

사측은 폐업 업체에 근무했던 조합원 고용보장과 앞으로 폐업할 업체 직원에 대한 고용승계도 원칙적으로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네 그런데 아직 완전히 타결된 것은 아니라는 데 아직 합의가 안 된 부분이 있거나, 최종 타결까지 필요한 절차가 남아있는 건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노사 양측이 대부분 합의에 도달했지만 막판까지 손해배상안을 두고는 입장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사측은 노조의 도크 점거 파업으로 인해 생산에 막대한 차질이 빚어져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고, 노조 측은 파업의 책임을 조합원에게 돌릴 수 없다며 맞섰습니다.

노조는 지도부가 민·형사 책임을 지더라도 조합원에는 영향이 가지 않도록 조율해나갈 계획입니다.

일단, 잠정합의에 도달한 만큼, 노조는 전체 조합원 총회를 열어 찬반 투표에 실시할 예정입니다.

대우조선의 여름 휴가를 하루 앞두고 노사가 극적으로 합의안을 마련한 가운데 어렵게 이룬 잠정합의안에 노조원들이 얼마나 찬성표를 던질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sojay@yna.co.kr)

#대우조선해양 #잠정합의 #손해배상안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