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 50일 만 극적 타결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 50일 만 극적 타결
[뉴스리뷰]

[앵커]

극한 대립으로 치달았던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사 양측이 50일 만에 극적으로 잠정 합의문에 합의했습니다.

공권력 투입이 임박했다는 관측 속에 노사 양측은 마라톤 협상 끝에 합의에 도달했습니다.

소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대우조선 하청업체 파업을 둘러싸고 노사 양측이 마침내 손을 맞잡았습니다.

지난달 2일 하청업체 노조 조합원들이 처우 개선과 고용 승계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시작한 지 50일 만입니다.

“이렇게 엄중한 사태를 해결하고, 노사간 원만하게 잠정합의했음을 국민들께 보고 드리겠고…”

협상 시작 뒤 하루도 빼놓지 않고 밤낮으로 이어진 마라톤 협상 끝에, 노사 양측은 노조는 당초 요구하던 임금 30% 인상안에서 물러서 사측이 제시한 4.5% 임금 인상에 합의했습니다.

세부 내용은 발표하지 않았지만 폐업한 하청업체 노동자의 고용승계를 수용하는 내용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잠정타결안은 하청노조 조합원 총회 투표를 거쳐 92.3%의 찬성률로 최종 가결됐습니다.

다만, 여전히 과제는 남아있습니다.

그간 협상에서 핵심쟁점으로 부각돼오던 손배소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아 향후 노사 갈등의 불씨가 될 가능성이 없지 않습니다.

그동안 사측은 노조 측의 점거농성으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며 손해배상을 요구해왔지만, 노측은 노동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행위라며 거부해왔습니다.

일단 노사 양측이 잠정합의에 도달한만큼, 사측은 멈춰서 있던 도크를 재가동하고, 특근 등으로 그간 밀렸던 생산에 속도를 붙일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sojay@yna.co.kr)

#대우조선해양 #파업_타결 #손배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