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대우조선 노사 협상 불발…손해배상 막판 쟁점화

대우조선 노사 협상 불발…손해배상 막판 쟁점화

[앵커]

어제(20일) 밤, 대우조선 노사가 막판 협상을 진행했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중단됐습니다.

손해배상 소송 문제를 두고 노사의 입장이 갈려선데요.

잠시 후인 오전 10시부터 협상이 재개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봅니다.

한채희 기자.

[기자]

네.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에 나와 있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어제 저녁부터 시작된 협상은 4시간 뒤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중단됐습니다.

날이 밝았지만, 곧 재개될 협상을 앞두고 여전히 긴장감이 돌고 있습니다.

노사가 합의하지 못한 가장 큰 걸림돌은 손해배상 청구 문제입니다.

노조는 손해배상 청구를 취하해달라고 요구하지만, 사측은 이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노조가 한 달 가까이 선박을 점거하고 있어 6천억이 넘는 손해가 생겼다는 이유에섭니다.

사측은 손해배상을 취하할 경우 주주에게 손해를 끼쳐 경영자가 역할을 다하지 않았다며 ‘배임죄’로 고발당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다만 핵심 쟁점이었던 임금 인상을 두고는 노사가 의견차를 좁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초 30% 인상을 요구했던 노조는 올해 5%, 내년 10%로 한걸음 물러났고, 사측도 4.5%를 내놓았습니다.

앞서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도 이틀 연속 이곳을 찾아 평화적으로 타결할 경우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양측은 잠시 뒤 10시에 재개될 협상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번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할 경우 노조는 점거 파업 등 끝장 파업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에서 연합뉴스TV 한채희 입니다. (1ch@yna.co.kr)

#대우조선해양 #막판협상 #하청노조 #손해배상청구 #배임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