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대우조선 파업 공방…”엄정대응” vs “제2용산참사 우려”

대우조선-파업-공방…”엄정대응”-vs-“제2용산참사-우려”

대우조선 파업 공방…”엄정대응” vs “제2용산참사 우려”
[뉴스리뷰]

[앵커]

대우조선 하청 파업 사태와 관련한 정치권 공방이 거셉니다.

국민의힘은 파업을 불법이라고 못박고 엄중 대응을 강조한 반면, 민주당은 제2의 용산참사가 예견된다며 평화적 해결에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는데요.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대우조선 하청 노조의 파업을 불법이라고 규정지었습니다.

파업 장기화로 원청인 대우조선해양은 6,600억원에 이르는 영업손실이 발생한 데다, 지역경제 타격도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엄정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120명이 10만명의 생계를 볼모로 잡고 있습니다. 정부는 더 이상 주저하지 말고 법과 원칙에 따라 불법에 엄중 대응해야 합니다. 대한민국에 치외법권 지대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며 강경 대응을 시사한 윤 대통령의 발언과 결을 같이 한 겁니다.

민주당은 근본적인 원하청 관계의 문제, 임금 문제 등 여러 복합적인 문제점들은 무시한 채 대통령실과 여당이 강경 진압만 예고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공권력 투입 가능성이 거론된 데 대해선 제2의 용산참사나 쌍용차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대화와 타협을 통한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김성환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한국 조선업의 근본적인 다단계 하청 구조의 문제를 안고 있는데 뻔히 알고 있음에도 정부가 이렇게 대응하는 것은 옳지 않다. 공권력 투입 방식이 아니라 대화로 풀어나가는데 우리 당이 적극적으로…”

민주당은 20명 규모의 별도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사태 해결 방안을 모색해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대우조선 #하청파업 #공권력투입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