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대우조선 하청노조 49일째 파업…공권력 투입 촉각

대우조선 하청노조 49일째 파업…공권력 투입 촉각

[앵커]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동자들의 파업이 벌써 49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강경 대응을 예고한 상태인데요.

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타결은 계속 불발되면서, 현장은 살얼음판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한채희 기자.

[기자]

네,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에 나와 있습니다.

제 뒤로 멀리 조선소가 보이는데요.

날이 밝으면서 대우조선해양 노동자들이 출근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하청노조 소속 조합원들의 점거 파업도 오늘로 49일째를 맞고 있습니다.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는 임금 30% 인상 등을 촉구하며 파업에 돌입했습니다.

2015년 조선업의 불황이 시작되면서 하청노동자들의 실질임금이 30%나 삭감됐다는 이유에선데요.

다시 호황기에 접어들었으니 ‘임금 정상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1도크에서 초대형 선박을 점거한 지는 벌써 한 달 정도 됐는데요.

유최안 하청지회 부회장은 비좁은 철제 구조물 안에 들어가 출입구를 막는 이른바 ‘감옥투쟁’ 중입니다.

지난 15일부터 원하청 노조와 협의를 시작했지만, 아직 명확한 타결안은 나오지 않은 상황인데요.

정부도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어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현장을 찾아 파업으로 인해 하루 평균 320억 원 정도의 손실이 나고 있다며 대응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청노조의 파업이 계속되는 가운데, 상급 단체인 금속노조도 오늘 오후 2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합니다.

하청노조와 금속노조의 파업이 동시에 이뤄지면서 공권력 투입이 임박했다는 관측속에 현장의 긴장감은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대우조선해양에서 전해드렸습니다. (1ch@yna.co.kr)

#대우조선해양 #금속노조_거제통영고성_조선하청지회 #이상민장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