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대형마트 ‘의무휴업’ 논란 재점화…존폐 ‘찬반’

대형마트-‘의무휴업’-논란-재점화…존폐-‘찬반’

대형마트 ‘의무휴업’ 논란 재점화…존폐 ‘찬반’

[앵커]

10년 만에 대형마트 의무 휴업을 두고 다시 찬반 논란이 재점화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2주간 규제정보포털에서 국민들이 참여하는 온라인 토론을 실시하는데요.

찬반 논란이 여전히 뜨겁습니다.

현장의 목소리를 이화영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기자]

시장과 골목상권을 보호하자는 취지로 대형마트 의무휴업이 도입된 건 지난 2012년.

10년이 지난 지금 시민들 의견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소비자 선택권을 제한한다는 점에서 의무휴업을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옵니다.

“뭔가 필요할 때 대형마트 가까이 있는데 가야 하는데 오히려 의무휴업 때문에 불편을 겪을 때가 있었어요.”

반면 경제불황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의무휴업은 유지돼야 한다는 게 상인들의 입장입니다.

“아무래도 마트가 없으면 일요일날 이쪽으로 올 수밖에 없습니다. 당장 필요하신 분들은 올 수밖에 없으니까 매출에 영향이 있습니다.”

도입 당시 마트 노동자의 휴식권도 대두됐었는데 10년 사이 주 52시간제 정착 등 변화에 따라 시민도 쉴 권리에 공감하고 있습니다.

“(마트에서)일하는 사람들 힘드니까 좀 쉬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대형 마트업계는 찬반 논쟁이 재점화되는 사실만으로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일요일 매출은 평일의 3배까지 많이 나온다”며 “이커머스 시장이 성장한 상황에서 오프라인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했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2주 동안 온라인 규제정보포털에서 국민 의견을 듣는 토론을 이어갑니다.

앞서 이해관계자 등과 규제심판회의를 처음 열었는데 다음 회의에 국민 의견을 반영하겠단 계획입니다.

10년 만에 마트 휴업일이 사라질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이화영입니다. (hwa@yna.co.kr)

#대형마트_의무휴업 #찬반 #전통시장 #대형마트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