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애틀랜타-인천 간 첫 출항에 네이선 딜 주지사 탑승

54

델타항공은 지난 3일 애틀랜타와 인천간 첫 비행을 앞두고 오전에 취항식을 가졌습니다. 이날 첫 여객기에는 조지아 네이슨 딜 주지사가 탑승했다는 소식입니다.

<김현경 기자>
델타항공은 애틀랜타와 인천 구간 취항을 기념하기 위한 지난 1일 저녁 리셉션에 이어 취항 첫날인 지난 3일에는 몇몇 인사들과 관계자들을 초대해 취항 테이프 커팅식을 가졌습니다.

인천 직항 노선의 첫 여객기는 3일 낮 1시5분 애틀랜타에서 이륙해, 다음날 오후 4시45분에 인천공항에 착륙했습니다.

애틀랜타 인천간 직항은 이날 3일 부터 매일 출발하며, 애틀랜타에서는 오후 1시에 출발하고, 인천에서는 저녁 6시 30분에 출발해 애틀랜타에 저녁 7시40분에 도착예정입니다.

이번 노선 추가로 델타항공은 인천과 미국 3개 도시를 운항하게 됐습니다. 그동안 델타항공은 인천-디트로이트, 인천-시애틀 노선을 운항해 왔습니다.

애틀랜타 노선에 투입되는 보잉 777여객기(B777-200LR)는 델타-원비즈니스클래스 37석, 델타컴포트플러스 36석, 메인 캐빈 218석으로 총 291석으로 구성됐습니다.

델타항공 관계자는 “애틀랜타 노선 신설은 한국 여행객 대상 서비스와 혜택 증진의 일환”이라며 “이번 출항으로 애틀랜타와 인천간의 더 활발한 비즈니스가 창출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3일 네이선 딜 조지아 주지사가 델타항공의 애틀랜타-인천 직항노선 취항을 기념하는 첫 항공편에 탑승해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네이선 딜 조지아 주지사가 한국과 일본을 잇달아 방문하는 가운데 일본 외무성이 딜 주지사를 곧 접촉하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습니다.

이는 딜 주지사가 이번 한국 방문을 통해 조지아에 공장이 있는 현대기아차 임원진을 만날 예정이며, 6일부터 일본에서 현지 기업과 외무성 관계자들을 잇달아 만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최근 조지아주 브룩헤이븐시에 ‘평화의 소녀상’이 이달 말 설치되는 소녀상 건립 운동이 확산하면서 일본이 조직적인 방해에 나설 것으로 우려하고 있어, 애틀랜타 소녀상 건립위원회는 이번 딜 주지사의 일본 방문중에 일본 외무성과 기업 측이 조지아주 정부를 상대로 선제적 로비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