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도심속 ‘냉방쉼터·그늘막’…폭염대책 ‘분주’

도심속-‘냉방쉼터·그늘막’…폭염대책-‘분주’

도심속 ‘냉방쉼터·그늘막’…폭염대책 ‘분주’
[뉴스리뷰]

[앵커]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지자체들이 무더위 대응에 나섰습니다.

더위 쉼터 등 다양한 시설을 설치하고,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 서비스도 강화하고 있는데요.

박지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버스를 기다리던 시민들이 쉼터 안에 들어가 더위를 달랩니다.

서울 왕십리역에 설치된 ‘스마트 쉼터’.

에어컨이 나오는 건 물론, 안에서 휴대전화를 충전하거나 인터넷을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어르신이라든지 교통약자분들뿐 아니라 주민분들이 아주 편리하게 이용하고 계시고요. 월간 25만 명 가까이 이용하고 계시고…”

폭염에 지친 시민들은 시원한 도심속 쉼터가 반갑기만 합니다.

“시간이 좀 필요할 때 쉼터가 없잖아요 이 더위에. 근데 여기는 있고. 그래서 아주 나는 이게 좋다고 생각을 합니다.”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기승을 부리면서, 지자체들이 폭염 대응에 나섰습니다.

횡단보도 앞에 설치된 그늘막은 신호를 기다리는 동안 잠시나마 햇빛을 피할 수 있게 해줍니다.

주민센터나 복지관 등을 개방해 ‘무더위 쉼터’를 제공하기도 합니다.

“아니 이 더운데 이런 데 와서 쉬니까 얼마나 좋아. 너무 좋죠.”

일부 지자체에서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복지 사업을 벌이기도 합니다.

저소득층 노인가구에 에어컨을 설치해주고, 쿨링 매트 같은 폭염 대비 용품을 배부하기도 합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최고기온이 33~37도로 올라 매우 무더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지운입니다. (zwoonie@yna.co.kr)

#폭염 #여름 #날씨 #무더위쉼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