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동전 던져 뒷면 나오는 사람이 ‘시장’ 하자

중간선거에서 1위와 2위 득표 수가 똑같았던 선거구에서 ‘동전 던지기’로 최종 당선자를 가리는 일이 연달아 벌어졌다고 ABC 방송 등 매체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BC에 따르면 지난 8일 미국 켄터키주 북부에 위치한 인구 600여명의 소도시 버틀러에서 치러진 시장 선거에서 메이슨 테일러 후보가 현직인 그렉 맥엘프레시 시장을 제치고 당선됐다.

당시 테일러 후보에게 뒷면이, 맥엘프레시 시장에게 앞면이 배정된 후 현지 보안관이 동전을 던졌다고 한다.

테일러 후보는 “동전이 바닥에 떨어져 세바퀴 돌더니 뒷면에 멈춰섰고, 그제야 안도의 한숨이 나왔다”며 “선거 공약대로 도시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열린 켄터키주 브레킨리지 카운티 제4구 치안판사 선거에서는 572표로 경쟁 후보와 동점을 기록한 데이비드 올브라이트가 역시 동전 던지기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이런 상황이 빈발하는 이유는 선거에서 동점자 발생시 ‘운'(lot), 즉 무작위로 승부를 결정지어야 한다는 켄터키주 법 규정 때문이다.

미국 외 다른 지역에도 상위 득표자 동률시 결선투표가 아닌 추첨 방식을 정식 절차로 못박은 곳이 더러 있다.

작년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진행된 시의원 선거, 2017년 버지니아주 지역구의 연방하원원 선거 등이 제비뽑기로 최종 승자를 가렸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