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동전 던지기 앱 사용해 과속 적발자 체포한 경관 2명 해고

untitled.png

 

동전 앞면이 나오면 ‘체포’, 뒷면이 나오면 ‘풀어주기’라며 키득거렸던 2명의 경찰관.

 

동전던지기 앱으로 과속 적발 운전자의 운명을 결정했습니다.

 

26 경찰당국은 라즈웰시 소속  코트니 브라운 경관과 크리스티 윌슨 경관을 해고조치했습니다.

 

2명의 경관은 지난 4 과속으로 단속에 걸린 운전자 웹씨를 체포할지 놓아줄지 여부를 놓고 동전던지기 앱을 사용한 바디캠 영상이 공개되면서 시민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당시 동전 던지기 결과는 뒷면이 나왔지만 윌슨 경관은 23 (체포코드)”을 언급했고 이후 울먹이는 운전자 웹씨를 경찰차량에 태운 연행했습니다.

나중에 사실을 알게 웹씨는시민들의 신뢰대상이 돼야할 경찰관들의 이같은 행동은 결코 용납되어질 없다”며 해당 경관들의 해고를 주장해 왔습니다.

러스티 그랜트 라즈웰시 경찰국장 역시 “공무수행중 시민의 체포 여부를 결정하는 중대사를 이런식으로 결정하는 경관들은 처음 봤다며 끔찍하다”는 입장을 밝힌 있습니다.

경관들의 행위가 보도되면서 법원은 지난 9 운전자 웹씨에 대한 혐의를 기각처리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