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상 구조 北 조난선원 4명중 父子관계 2명 귀순 희망

38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백나리 기자 = 최근 동해 상에서 표류하다 우리 당국에 구조된 북한 선원 4명 중 2명이 귀순을 희망했다.

동해에서 표류하다 구조된 북한 선원이 귀순을 희망한 것은 지난 2015년 7월 구조된 선원 5명 중 3명이 귀순한 이후 23개월 만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8일 “정부 합동신문 조사 시 선원 4명 중 2명이 귀순 의사를 표명해 자유의사에 따라 남한에 잔류하도록 했다”면서 “이는 인도적 견지와 그간의 관례에 따라 본인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처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귀순한 2명은 50대 아버지와 20대 아들로, “해경에 발견됐을 당시부터 귀순 의사를 바로 표명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다. 그는 “이들은 출발할 때부터 귀순 의사가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무게 2∼3t, 길이 9m의 고기잡이 목선을 타고 북한 함경남도 신포항을 출발했는데, 연료부족과 기상악화로 표류하다 지난 3일 우리 해경에 구조됐다.

이 배를 운전한 기관사는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원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관사는 전혀 사정을 모르고 있었던 것 같다”면서 “아들도 상황을 잘 몰랐던 것 같은데 아버지가 기획해서 이뤄진 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우리 당국은 지난 2일과 3일 북한 선원 1명과 3명이 각각 승선한 북한 선박을 잇따라 구조했다.

2일 구조된 선박에 탑승한 북한 선원 1명도 북한으로의 귀환을 희망했다.

통일부는 북송을 원하는 2명은 9일 오전 9시께 동해 북방한계선(NLL) 선상에서 구조된 선박 1척에 태워 북측에 인계할 예정이다. 2일 구조된 선박은 수리가 불가능한 상태로 확인돼 선원의 동의하에 폐기됐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3시 30분께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의 협조를 통해 북측에 2명은 귀순하고 2명은 송환한다는 계획을 육성으로 통보했다.

북측 경비병은 당시 상황을 캠코더로 촬영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날 오전에 판문점 남북직통전화로 북측에 선원송환 계획 통보를 시도했지만, 북측은 답하지 않았다,

선원 중 일부가 한국에 남기로 함에 따라 북한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북한은 지난 2015년 7월 동해 상에서 우리 해경에 구조된 선원 5명 중 3명이 귀순하자 우리 당국이 이들을 ‘억류’했다고 비난하며 전원 송환을 요구했다.

당시 북한은 판문점에서 귀순자 가족의 회견을 진행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이번 사안은 북한이 우리 인도지원 단체의 방북을 거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민간단체들이 추진해 온 남북교류 재개 움직임이 시작부터 난관에 부닥친 상황에서 나왔다.

일각에선 남북관계에 또 다른 부담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여러 가능성이 있지만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대한민국이 취해온 탈북민에 대한 원칙에 따라 받아들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