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심장 이식받고 회복 중 '셀카' 찍는 미 남성
돼지 심장 이식받고 회복 중 ‘셀카’ 찍는 미 남성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메릴랜드 대학 병원에서 지난 7일(현지시간) 돼지 심장 이식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57세 남성 데이비드 베넷(오른쪽)이 담당 의사 바틀리 그리피스(왼쪽)와 ‘셀카’를 찍고 있다.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심장을 사상 처음 이식받은 환자가 34년 전 흉악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피해자는 그의 범죄로 장애인이 됐고, 15년 전 숨진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흉악범에게 의료 기술로 삶의 기회를 주는 게 옳으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는 13일(현지시간) 메릴랜드대 의대에서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데이비드 베넷(57)이 34년 전 22살인 에드워드 슈메이커를 흉기로 9차례나 찔러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피해자 슈메이커는 19년간 휠체어 생활을 하다 2007년 숨졌다고 이 매체들은 전했다.

이어 “우리 가족은 수년간 (그의 범죄의) 참상과 트라우마로 시달려야 했다”며 “그는 새 심장으로 새 삶의 기회를 얻었지만 내 동생은 그로부터 사형선고를 받았다. 그 심장은 자격 있는 사람에게 갔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돼지심장을 이식받은 베넷은 수술 7일째인 13일 현재 기대한 것보다 더 좋은 상태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베넷의 몸이 이식된 심장을 거부하는 반응이 나타날 것에 대비해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잘 회복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식수술을 집도한 바틀리 그리피스 박사는 전날 병원 측이 촬영한 영상에서 “이식된 심장은 새 몸 안에서 행복한 듯 힘차게 박동 치고 있다. 오늘은 다시 말도 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가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좋은 상태”라고 밝혔다.

WP는 현재 10만6천 명 이상의 미국인이 장기 이식 대기 명단에 있고 매일 17명이 이식받지 못해 죽는 상황에서 강력범죄로 유죄판결을 받은 범인이 많은 이가 절실하게 필요한 생명 구제 절차를 받는다는 것은 비양심적인 것으로 보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