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둘루스 한인타운 조직폭력배 부두목 실형 선고돼

gwinnett-gangz-mugs-052317_p3.jpg

 

 

2013 한인타운을 떠들석하게 만들었던 둘루스 조폭사건.

귀넷카운티내  한인유흥업소 등을 돌며 금품을 갈취했던 조직폭력배 일당 부두목에게 마침내 실형이 내려졌습니다.

연방검찰 조지아 북부지검은 지난 12 영업 방해와 갈취 혐의등으로 김종성(53)씨에게 16개월 형이 선고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09년과 2010 사이 김씨를 비롯한 조직폭력배 5명은 보호비 명목으로 둘루스 한인타운 유흥업소 업주들을 협박해  금품을 갈취하는 등의 행위를 일삼아 왔습니다.

한인 업주들로부터 매달 400-800달러를 상납받던 이들은 20091216 업주가 돈을 내지 못하자 노래방에 가둬놓고 권총을 겨누는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에게 심하게 얻어맞은 업주는 코뼈가 부러지고 의식을 잃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후 이들의 폭력과 협박에 견디다 못한 업주의 용기있는 신고로 연방수사국 (FBI)측이 사건을 접수하면서 결국 20139 이들을 전부 검거하는데 성공했습니다.

당시 조직폭력배의 두목으로 활동했던 정유진씨는 106개월형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중이며 나머지 3명의 조직원들도 각각 부여된 형량에 따라 복역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주 김씨에게 실형이 선고됨에 따라 복역을 마치는대로 김씨를 추방할지 여부도 결정될 예정입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