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트로이트 GM 공장서 폭발 사고…3명 부상

0
37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인근 햄트램크에 있는 GM 자동차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나 3명이 부상했다고 미국 언론이 5일(현지시간) 전했다.

디트로이트 소방국은 “오늘 아침 햄트랙 공장의 압력 펌프가 폭발해 근로자 한 명이 병원으로 후송됐고 나머지 2명은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고 말했다.

소방국 관계자는 “압력 펌프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폭발했는데 큰 폭발은 아니었다. 화염이 치솟을 정도는 아니었다”고 전했다.

GM은 “다친 직원들이 생명에 지장이 있을 정도는 아니다”면서 “공장은 현재 정상으로 가동되고 있으며, 직원 대피령이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GM은 디트로이트-햄트램크 공장에 직원 1천800명을 고용하고 있으며 뷰익 라크로스, 캐딜락 CT6, 쉐보레 볼트, 임팔라 등의 차종을 생산한다.

GM은 디트로이트에 있는 유일한 공장인 햄트램크 공장에서 조업 차질이 빚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햄트램크 공장

햄트램크 공장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