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 사업 정상화 회의하는 헝다 간부들
심야 사업 정상화 회의하는 헝다 간부들 [중국 매일경제신문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420억원대 위안화채 이자 ‘해결’ 주장…990억원대 달러채 이자 지급 여부 불명

‘디폴트 위기’ 헝다, 심야 긴급 간부회의…정상화 방안 논의

중국 2위 부동산 개발 업체인 헝다(恒大·에버그란데)가 23일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를 가까스로 넘겼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헝다가 ‘기술적’으로 공식 디폴트가 나지 않게 관리했을 뿐이지 실제로는 디폴트에 한 걸음 더 바짝 다가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런 가운데 중국 정부가 헝다의 핵심인 부동산 사업 부문을 분리해 국유화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중국 정부가 실제 개입에 나설 것인지에 시장의 관심이 쏠린다.

23일 중국 매일경제신문 등에 따르면 헝다는 당초 23일 달러 채권 이자 8천350만 달러(약 993억원)와 위안화 채권 이자 2억3천200만 위안(약 425억원)을 지급해야 했다.

헝다는 전날 공고를 내고 2억3천200만 위안의 위안화 채권 이자 지급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헝다 측은 이날 지급해야 할 달러 채권 이자 지급 여부를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이 채권 계약서상으로는 예정일로부터 30일 이내까지는 이자 지급이 이뤄지지 않아도 공식 채무 불이행(디폴트)을 낸 것으로 간주하지는 않는다.

결과적으로 헝다는 유동성 위기의 1차 고비로 여겨진 23일에 디폴트를 내지는 않고 일단 넘어간 셈이 됐다.

헝다는 전날 밤 11시(현지시간) 창업자인 쉬자인(許家印) 회장 주재로 4천여명의 간부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온·오프라인 연계 회의를 열고 사업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홍콩 증시에서 헝다 주가는 17.18% 급등했다. 하지만 헝다 주가는 연고점 대비 여전히 80% 이상 폭락한 상태다.

이처럼 헝다가 이날 가까스로 고비를 넘기기는 했지만 업계에서는 헝다가 이미 많은 협력업체들에 공사 대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는 등 극도로 심각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어 향후 350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대출을 갚지 못하고 결국 디폴트를 낼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당장 오는 29일에도 헝다는 다른 달러 채권의 이자 4천750만 달러를 지급해야 한다.

당국이 아직 헝다 사태에 관한 구체적인 입장 표명을 꺼리고 있는 가운데 일부 외신은 당국이 헝다의 핵심인 부동산 사업 부분을 떼어 국유기업으로 만들 것이라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