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은 살아야’ 러 지하철 테러 때 인간방패된 엄마

33

[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러시아 지하철 폭탄테러 때 딸을 위해 인간방패가 된 어머니의 사연이 보도돼 지구촌의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5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전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발생한 테러로 사망한 14명 중에는 유명 인형 제작업자인 이리나 메디안체바(50)가 포함됐다.

당시 이리나는 딸 옐레나(29)와 함께 벨리키 노브고로드시로 가기 위해 지하철을 타고 있었다.

하지만 용의자로 지목된 아크바르존 드잘릴로프가 지녔던 소화기 위장 폭탄이 ‘센나야 광장’역을 지나며 터지자 이리나는 순식간에 자기 몸으로 딸을 감쌌다.

스스로 인간방패가 돼 폭발과 함께 날아온 온갖 파편으부터 딸을 보호한 것.

러시아 경찰이 나중에 확인한 테러범의 폭탄 장치에는 살상력을 높이려는 듯 각종 철물, 유리조각, 쇠구슬이 잔뜩 담겨있었다.

이리나는 이런 끔찍한 공격을 온몸으로 막아내느라 곳곳에 심각한 상처를 입었고 앰뷸런스로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졌다.

반면 엄마의 희생으로 목숨을 건진 옐레나는 현재 수술 후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리나가 만든 인형으로 그를 추모하는 인스타그램 글 [인스타그램 캡처]

이리나가 만든 인형으로 그를 추모하는 인스타그램 글 [인스타그램 캡처]

이리나의 남편이자 옐레나의 아버지인 알렉산드르 메디안체바는 애끊는 사연에 통곡했다.

이어 “엄마가 딸의 눈앞에서 죽었다”며 “나는 사랑하는 부인을 잃었다”며 절규했다.

현재 이리나의 한 친척은 “당신이 만든 모든 인형은 당신의 한 부분이 될 것”이라며 그가 만든 인형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이번 테러로 다양한 연령대와 직업, 국적을 가진 이들이 희생됐다.

특히 카자흐스탄 출신 유학생 막심 아리셰프는 한때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다 곧 희생자 중 1명으로 확인되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경제대학 3학년 학생인 아리셰프는 사고 지하철역에서 폭발 직전 카자흐스탄의 어머니에게 전화해 수업 후 귀가하는 중이라고 알렸으나 이후 연락이 끊겼다.

러 상트페테르부르크 지하철 테러 [AP=연합뉴스]

러 상트페테르부르크 지하철 테러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