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 흔들림 느낄 정도 지진 올해만 94번…경계심 확산

0
32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지난해 9월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강진의 여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올해 들어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90차례 이상 일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9일 새벽 3시43분께 제주시 고산 서북서쪽 47㎞ 해역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

8일 밤 11시45분께 북한 자강도 용림 동북동쪽 23㎞ 지역의 지진(규모 2.8)에 이어 한반도에 이틀 연속 지진이 일어난 것이다.

이들 두 차례 지진을 비롯해 올해 들어 국내에서 발생한 규모 2.0 이상의 지진은 94회에 달한다.

규모 2.0 이상이면 당장의 피해는 없지만 사람에 따라 흔들림을 느낄 수 있는 정도다.

경주 지진의 여진은 이달 7일까지 총 626회나 발생했다. 규모 4.0∼5.0 미만 지진이 1회, 3.0∼4.0 미만 21회로 상당한 강도의 지진도 꽤 여러 번 일어났다.

나라 밖에서도 최근 지진이 계속되고 있다.

13일 새벽 4시48분께 북한 함경북도 나진 남동쪽 202㎞ 해역에서 규모 5.7의 강진(진원 깊이 538㎞)이 발생했다. 미국지진조사소는 규모 5.9, 일본기상청은 6.3으로 파악했다.

한반도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 중 올해 4월 29일 일본 미야자키현(규슈) 미야타키 남쪽 123㎞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규모 5.7) 이후 가장 큰 규모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직후 낸 설명자료를 통해 “이번 지진은 깊이 침강한 태평양판에서 발생한 심발 지진으로, 국내 영향은 없다”며 “깊이 70㎞ 이상의 심발 지진의 경우 지진해일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밝혔다.

지진에 대피한 어린이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진에 대피한 어린이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처럼 나라 안팎에서 최근 지진이 계속되면서 한반도가 더는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곳이 아니라는 인식과 함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지진으로 인한 작은 피해 가능성에도 철저히 대비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규모가 클 필요는 없지만 지진 방재를 위한 국가 차원의 기관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 역시 이런 인식 아래 최근 지진 조기경보 시스템을 개선했다.

기상청은 이달 3일부터 규모 5.0 이상 지진은 관측 후 15∼25초, 규모 3.5 이상 5.0 미만 지진은 60∼100초 안에 발생시각·추정위치·추정규모·예상 진도 등을 담은 경보·속보를 발표하고 있다.

규모 5.0 이상 지진에 대해서는 종전보다 25초 이상, 규모 3.5 이상 5.0 미만 지진에 대해서는 200초 이상 알림을 앞당긴 것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2015년 조기 경보 제도를 시작하면서 이미 경보 시간 단축의 필요성이 대두됐다”며 “특히 작년에 경주 지진을 겪고서는 정부 차원에서 지진 방재 대책 마련에 대한 시급성을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내년 안에 규모 5.0 이상의 지진의 경우 관측 후 7초 안에 경보·속보를 발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