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 4t 질산 탱크 폭파”…그런데 바람이?
“러시아군, 4t 질산 탱크 폭파”…그런데 바람이?

대격돌이 임박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러시아군이 독성 질산 탱크를 폭파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11일(현지시간) 공식 인스타그램에 “러시아군이 루한스크주 루비즈네에서 두 번째로 독성 질산 탱크를 폭파시켰다”면서 영상 하나를 공개했습니다.

영상에는 거대한 주황색 독구름이 일대 하늘을 뒤덮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세르히 가이다이 루한스크주(州) 주지사는 텔레그램 메시지에서 “4t짜리 질산 탱크가 러시아군 포격으로 폭발했다”면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연기가 러시아 쪽으로 날아갔다”면서 “러시아인은 싸우는 방법을 모른다, 바람이 부는 방향도 계산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군은 지난 5일에도 같은 지역에서 질산 탱크를 공격한 바 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질산 탱크 폭파 책임이 우크라이나군에게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수도 키이우에서 퇴각한 러시아군은 현재 돈바스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돈바스 지역에서는 조만간 이번 전쟁의 판세가 결정되는 격전이 벌어질 것이라는 전망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