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러 유명 군사 블로거 “전쟁 피로감으로 내전 발발 가능성”

지난 9월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부분 동원령에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는 시위대

러시아 사회에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불만이 누적돼 내전이 벌어질 수 있다는 경고음이 러시아 내부에서 나왔다고 미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정보기관 연방보안국(FSB) 대령 출신으로 현재 군사 블로거로 활동 중인 이고르 기르킨은 한 영상에서 “내전에는 여러 종류가 있다. 그중에는 겨울에 단 사흘 만에 끝나겠지만 우리나라를 끝장낼 수 있는 내전이 있다”고 말했다.

기르킨은 “러시아가 수백만 명의 사상자와 함께 내전으로 붕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FSB 재직 시절인 2014년 크림반도 합병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자칭 도네츠크공화국에서 군 사령관을 지낸 인물로, 러시아 민족주의 성향을 보이는 유명 인플루언서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그를 테러리스트로 부른다.

이 영상은 15일 안톤 게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부장관 고문이 트위터를 통해 공유하면서 확산했다.

작년 2월 러시아의 침공으로 시작된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하면서 러시아에서는 군대의 물품 부족과 사기 저하, 군 지도부 분열 등에 대한 우려와 내부 불만이 누적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비판 세력 사이에서도 내전에 대한 경고가 이어지고 있다고 뉴스위크는 전했다.

이고르 기르킨 전 FSB 대령이 내전으로 러시아가 붕괴할 수 있다고 말하는 모습.
이고르 기르킨 전 FSB 대령이 내전으로 러시아가 붕괴할 수 있다고 말하는 모습.

러시아 하원(국가 두마) 의원을 지내고 지금은 인권 변호사로 활동 중인 마르크 페이긴은 작년 10월 뉴스위크에 우크라이나에서 푸틴 대통령의 전면적 패배로 인해 권력 탈환을 두고 피비린내 나는 내전이 이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페이긴은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이 전쟁이 어떻게 마무리될지에 크게 달려있다”며 “우크라이나 군대가 헤르손, 자포리자, 루한스크, 도네츠크주를 완전히 해방한다면 우크라이나는 크림반도를 탈환하지 않고도 푸틴 정권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말했다.

작년 11월에는 FSB 관계자가 망명한 반체제 인사 블라디미르 오세치킨에게 정기적으로 보낸 이메일이 유출되면서 푸틴 대통령의 심복으로 불리는 FSB 내부에서 내전에 대한 논의가 벌어진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해당 인사는 오세치킨에게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FSB 내부의 좌절과 불만을 전달하고 러시아 정부의 혼란과 갈등을 자세하게 설명하면서 “내전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점점 더 전쟁에 대한 피로감을 느끼면서 모스크바가 곧 공포의 심연으로 추락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정 이

윤정 이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