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아파트 화재 사망자 17명으로 늘어…경찰 “더 늘어날 듯”

22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지난 14일(현지시간) 발생한 런던 시내 24층짜리 아파트 건물 화재로 지금까지 17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런던경찰청 스튜어트 쿤디 국장은 15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17명이 사망했음을 확인할 수 있지만 애석하게도 사망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쿤디 국장은 중환자실에 있는 17명을 포함해 37명이 아직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테러가 화재 원인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테러와 관련 있음을 보여주는 아무런 증거는 없다”고 답했다.

같은 기자회견에서 런던소방대 대니 코튼은 수색·구조작업을 시작할 것이며 “이 상세한 정밀 수색”은 “며칠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수색·구조요원 이전에 먼저 특수 수색견들을 투입하는 한편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버팀목들을 세울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앞서 그는 이날 오전 ITV와 인터뷰에서 “건물 중추는 아니지만 구조 일부가 안전하지 않은 것으로 여겨지는 상황에서 소방관들이 어젯밤 꼭대기 층까지 도달해 (각 가구) 출입구에서 간단한 초기 수색을 벌였다. (안전 우려 때문에) 포괄적인 수색을 벌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실종자들과 관련해서 런던경찰청 쿤디 국장은 “인원을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120가구, 400~600명이 거주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건물에 화재 당시 있었던 인원을 알 수 없는 가운데 코튼 국장은 이날 “(아직) 몇 명이 안에 있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전면 수색이 진행되면 사망자가 100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일부 언론들은 우려했다.

더 선은 “구조대 요원들은 100명이 사망했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고 보도했고, 텔레그래프는 “모든 입주민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아 사망자수가 100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스카이 뉴스는 “사망자가 100명 이상일 것이라는 게 구조대원들의 예상이라는 말을 런던시당국 소식통에게서 들었다”고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소셜미디어와 언론 등에서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32명의 당시 상황을 소개했다.

한편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오전 현장을 방문해 소방관들과 현장 상황에 대한 대화를 나누고 철저한 조사를 약속했다.

야당인 노동당 제러미 코빈 대표는 보수당 정부의 지방당국에 대한 공공 예산 지원 삭감이 이런 참사를 빚은 배경이라고 비난했다.

구청 소유의 서민형 공공 임대주택인 이 아파트 주민들이 안전 우려를 제기했는데도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고 주장함에 따라 여론의 비난 화살이 잇단 테러에 이어 또 다시 메이 총리를 향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잠정적인 화재 원인이 나오지 않은 가운데 안전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관리회사에 ‘과실치사’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전날 새벽 1시께 런던 서부에 있는 120가구가 들어선 24층짜리 구청 소유의 임대 아파트에서 불이 나 삽시간에 건물 대부분을 태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