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ce%20president%20Mike%20Pence%20and%20Secretary%20of%20State%20Brian%20Kemp_1532017127778.jpg_12377897_ver1.0_640_360.jpg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내일(21), 주지사 경선에 출마한  브라이언 켐프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 조지아를 방문합니다.

 

펜스 부통령은 오는 24 당내 결선투표를 앞두고 공화당내 주지사 후보로 나선 주내무장관 켐프 후보를 위해 메이컨 지역서 열리는 전당대회에 지지연설자로 나설 계획입니다.

펜스 부통령의 갑작스런 방문 계획은 18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조지아 주지사 후보로 브라이언 켐프 후보를 적극지지한다는 깜짝 발언을 남긴지 이틀만에 나온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상에 켐프 후보에게 나의 모든 지지를 아낌없이 주겠다 말과 함께  켐프후보는 범죄를 비롯해 국경 보호는 물론 불법이민 정책에 강한 인물”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다음주에 있을 결선투표에서 반드시 켐프 후보에게 투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깜짝 발언과 펜스 부통령의 찬조연설 방문 계획까지 예상치 못했던 지지를 등에 업게 켐프 후보는 그야말로 천군만마를 얻게 셈입니다.

켐프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발언에 대해 황홀한 심경이라며 대통령의 지지를 받게 자랑스럽다. 역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것이다. 대통령의 지지발언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선거에서 승리하겠다 뜻을 밝혔습니다.

반면 케이시 케이글 후보진영은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발언과 펜스 부통령의 조지아 방문으로 인해 엄청난 타격을 받게 됐습니다.

케이글 후보 역시 수차례 트럼프 대통령을 위한 충성심을 드러내온터라 충격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케이글 후보는 전혀 서운하지 않다결선투표에서 승리해 11 중간선거에서 민주당 후보와 겨루기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발언을 얻을 것을 기대하고 있다 밝혔습니다.

케이글 후보는 이번주초 네이선 조지아 주지사로부터 이미 지지 발언을 얻은 있습니다.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 따르면 브라이언 켐프 후보가 현재 44.4% 지지율로 41.1% 지지율을 얻고 있는 케이시 케이글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의 접전은 다음주 화요일인 24 결선투표에서 판가름날 예정입니다.

공화당 후보가 이렇게 불꽃튀는 경합을 벌이는 동안 11 중간선거를 위해 전열을 가다듬고 있는 스테이시 아브람스 민주당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켐프 후보에게 지지발언을 남긴 즉각 반응을 보였습니다.

18 저녁 아브람스 후보는 트윗을 통해 트럼프가 조지아 주지사 경선에 개입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민주당원들이 연합한다면 공화당내 후보가 누가 선출되든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은 중간선거에서 이상 자리를 잃게 것이다라며 도전했습니다.

한편 결선투표를 위한 조기투표는 오늘(20) 마감됩니다.

조기투표 마지막날인 오늘 투표소 마감시간은 귀넷 카운티는 오후 7, 포사이스 카운티는 오후 5시입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