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버핏과 점심’ 역대 최고 1900만 달러 낙찰
‘마지막 버핏과 점심’ 역대 최고 1900만 달러 낙찰

마지막 버핏과 점심’ 역대 최고 246억원 낙찰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의 연례 자선행사인 ‘버핏과의 점심’ 경매가 무려 1,900만달러, 약 246억원에 낙찰됐습니다.

이는 역대 최고 낙찰가인 2019년 457만 달러의 4배가 넘는 규모로, 올해가 마지막 행사로 예고돼 경쟁이 더욱 치열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 낙찰자의 신원은 아직 드러나지 않았으며, 낙찰자는 동반자 7명과 함께 뉴욕 맨해튼의 유명 스테이크 전문점에서 버핏과 점심을 하게 됩니다.

버핏은 2000년부터 매년 점심 행사를 개최해왔으며, 낙찰액은 전액 빈민 지원단체에 기부해왔습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