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말기환자 남편 부탁 못이겨 방아쇠 당긴 미국 할머니

불치병에 걸린 남편의 부탁을 받고 총을 쏜 엘런 길런드

남편 ‘보내주오’ 간청…고의적 살인혐의 적용될듯

경찰 “누구도 못피할 인생의 시련·고난 담긴 비극”

미국에서 76세 아내가 불치병으로 마지막 순간이 다가오는 77세 남편의 부탁을 이기지 못하고 그를 총으로 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엘런 길런드(76)는 21일(현지시간) 오전 11시 30분께 플로리다주(州) 데이토나 비치에 있는 어드벤트 헬스 병원에서 남편 제리 길런드(77)를 병실에서 총으로 쏴 살해했다.

제리는 사건 발생 약 3주 전 만약 자신의 건강 상태가 악화할 경우 자신을 죽여달라고 엘런에게 부탁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원래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했으나 힘이 부족해 아내에게 이 같은 일을 맡긴 것으로 보인다고 데이토나 비치 경찰 당국은 밝혔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엘런은 제리의 병실에 그대로 머물러 있었으며 총을 내려놓기를 거부했다.

경찰은 1시간가량 대치한 끝에 인명 피해 없이 엘런을 제압했으며 같은 날 오후 볼루시아 카운티 감옥에 그를 구금했다.

사건 당시 병실에는 엘런과 제리 둘만 있었으며 이날 병원 관계자나 다른 환자가 다치는 일은 없었다고 NYT는 전했다.

제리가 어떤 병을 앓고 있었는지, 얼마나 오래 입원해 있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엘런이 어떻게 총을 들고 병원으로 들어올 수 있었는지도 밝혀지지 않았다.

자카리 영 데이토나 비치 경찰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일은 그 누구도 인생의 시련과 고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을 보여주는 비극적 사건”이라면서 “엘런은 수심에 잠겨 있다”고 말했다.

영 경찰서장은 “엘런은 제리가 불치병에 걸렸다는 것, 그리고 마지막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에 오랜 기간 우울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엘런에게는 의도를 갖고 계획적으로 사람을 숨지게 한 1급 살인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영 경찰서장은 밝혔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