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싼 가격에 ‘승부수’…탄산음료 1달러에 판다

0
104

맥도날드 매장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업체인 맥도날드가 음료 가격을 낮춰 고객 잡기에 나선다.

맥도날드는 4월부터 미국에서 콜라, 스프라이트 등 탄산음료를 크기에 상관없이 1달러에 판매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금은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작은 크기의 탄산음료는 1달러에, 큰 크기는 1.49달러에 각각 판매되고 있다.

맥도날드는 또 에스프레소 커피와 스무디 등 맥카페 스페셜티를 2달러에 판매할 방침이다.

지금은 저렴한 것은 2달러대 후반, 비싼 것은 4달러를 넘고 있다.

다만 맥카페 스페셜티를 저렴하게 파는 것은 일정 시간을 정해 제한적으로만 시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가 음료의 가격을 낮추기로 한 것은 고객을 다시 패스트푸드 체인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전략으로 여겨진다.

규모가 2천280억 달러(약 261조 원)에 이르는 미국의 패스트푸드 시장은 작년에 2.4% 성장했지만, 올해와 내년에는 각각 1.5%, 1.6%의 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패스트푸드 시장의 성장이 느려질 것으로 예상되는 데는 식음료 재료의 가격이 떨어져 많은 미국인이 집에서 요리를 하는 것도 이유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맥도날드가 싼 가격에 승부수를 던진 것이 처음은 아니다.

매출 부진의 영향으로 2015년 1월부터 최고경영자(CEO)가 된 스티브 이스터브룩은 저렴한 아침 메뉴를 하루종일 판매하는 등 싼 가격으로 고객을 유인했다.

하지만 작년 4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5% 감소하는 등 아직은 확실한 효과를 보지는 못하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