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음식배달 불모지 우버와 손잡고 배달 본격화

0
124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체인 사업체 ‘맥도날드’가 음식배달 문화 불모지 미국에서 우버와 손잡고 배달 서비스를 본격화한다.

미국 맥도날드는 17일(현지시간) 차량 공유업체 ‘우버’의 음식 주문배달 서비스 ‘우버이츠'(UberEats)를 통한 배달 서비스 ‘맥딜리버리'(McDelievery)를 본사 소재지 시카고(270곳)와 로스앤젤레스(300곳), 피닉스(144곳) 등 전국 1천여 개 매장에서 확대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맥도날드는 지난 1월부터 플로리다 주 일부 도시에서 ‘맥딜리버리’ 서비스를 시범 운영했다. 한국과 중국, 싱가포르 등에서 자체 인력으로 배달 서비스를 하고 있으나 미국에서는 첫 시도였다.

맥도날드는 “배달 서비스를 위해 지갑을 열 의사가 있는 젊은층 고객을 겨냥한 전략”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카고 트리뷴은 “우버이츠 배달 서비스 이용료가 5달러(약 5천600원)로, 웬만한 맥도날드 음식보다 비싸다. 게다가 눅눅해진 감자튀김이나 찬기운이 사라진 탄산음료에 고객이 실망할 위험도 있다”면서 “배달 서비스가 맥도날드에 골칫거리가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맥도날드 경영진은 “미국내 1만4천여 개 매장을 갖추고 있어 음식 상태가 변할 정도로 먼거리를 배달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낙관적 기대감을 나타냈다.

빌 개럿 맥도날드 배달사업 담당 부사장은 “배달을 고려하면서 가장 신경을 쓴 부분이 ‘음식의 질’이었다”면서 “그러나 맥도날드 매장이 곳곳에 분포돼있어 배달 시간이 짧은 만큼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맥도날드 측은 “미국 인구의 75%가 주거지로부터 반경 5km 이내서 맥도날드 매장을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가족 중심 생활문화와 땅이 넓고 인건비가 비싼 탓 등으로 한동안 음식 배달 서비스가 관심을 끌지 못했다. 그러다 2000년대 중반부터 대학가를 중심으로 배달 문화가 조성되기 시작했고, 소비자들이 호응을 보이면서 2014년 말부터 관련 시장이 빠르게 커지고 있다.

한편, 맥도날드는 한때 주요 고객층이던 20~30대를 되찾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올 연말부터는 모바일 앱을 통한 주문·결제 시스템을 도입하고, 매장 내에 무인 주문 시스템 ‘키오스크’와 테이블 서비스 등을 추가할 방침이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