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매스터 “트럼프, 군사옵션 포함 다양한 대북옵션 지시”

0
27
맥매스터 “트럼프, 군사옵션 포함 다양한 대북옵션 지시”(워싱턴DC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28일(현지시간) 대북정책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그 누구도 취하길 원하지 않는 군사적 옵션(선택)을 포함해 다양한 옵션을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미 안보 싱크탱크인 ‘신미국안보센터'(CNAS)와 워싱턴포스트(WP) 후원으로 워싱턴D.C.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사진). 한편 CNN은 미국의 대북 군사적 옵션이 최근 업데이트되어왔고, 북한이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무기 개발에서 중대한 진전이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발사를 단행하면 트럼프 대통령에게 (군사적 옵션을) 제시할 준비가 돼 있다고 고위 군사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bulls@yna.co.kr
CNN “美 군사옵션 업데이트…北도발시 트럼프에 제출할 준비완료”
“대북 추가압박 노력 보게 될 것…文대통령 방미, 새 접근법 논의”
유럽과의 껄끄러운 관계에 “트럼프 대통령의 ‘사랑의 매'”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28일(현지시간) 대북정책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그 누구도 취하길 원하지 않는 군사적 옵션(선택)을 포함해 다양한 옵션을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미 안보 싱크탱크인 ‘신미국안보센터'(CNAS)와 워싱턴포스트(WP) 후원으로 워싱턴D.C.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연설을 통해 (북한으로부터의) 위협은 지금 더 임박했고(immediate), 과거 실패한 것과 같은 접근법을 되풀이 할 수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실패한 과거의 접근법)을 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WP와 CNN 등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미국민을 표적으로 할 수 있는 북한 핵과 위협을 인정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했기 때문에 우리가 해야 하는 것은 모든 옵션을 준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CNN은 미국의 대북 군사적 옵션이 최근 업데이트되어왔고, 북한이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무기 개발에서 중대한 진전이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발사를 단행하면 트럼프 대통령에게 (군사적 옵션을) 제시할 준비가 돼 있다고 고위 군사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현지시간으로 28일부터 시작된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서 새로운 대북 접근법에 대한 논의가 포함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북한 정권에 대해 압박을 더 가해야 한다는 인식이 있다”면서 “앞으로 수일, 수주 내 보게 될 것은 그런 것을 위한 노력”이라면서 추가 대북조치 가능성을 시사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전략은 “전임 정부들과는 ‘깨끗한 절연'”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접근법은 중국이 경제적 관계를 통해 북한에 많은 통제 수단을 갖고 있다는 솔직한 인정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이 북한 정권에 의해 인질로 잡혀있다고도 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유럽 동맹국이 다소 긴장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에 대해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NATO)를 더 강력하게 만드는 ‘사랑의 매(tough love)'”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방어에 나섰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동맹국에 대해 터프하다”면서 “그것은 사랑의 매”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유럽을 방문하면서 나토 회원국들에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했다.

그러면서도 나토 헌장 5조의 집단방위 준수 의무를 천명하지 않아 나토 회원국들로부터 우려를 자아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루마니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뒤늦게 집단방위 준수 의지를 밝혔다.

그러나 맥매스터 보좌관의 ‘사랑의 매’ 언급에 대해 미셸 플루노이 CNAS 이사장은 “그들(유럽 동맹국)은 정말로 사랑받는다고 느끼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lkw777@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