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3-pa-mbusa-hq-0016-1200x800-1521143345-6166-696x522.jpg

 

 

사진출처 AJC.com

 

400번 근교 20만 스퀘어피트 규모로 들어서
사옥내 유시시설 및 카페테리아, 커피바, 워킹트레일까지

 

메르세데스-벤츠 북미본사가 샌디 스프링스에 새 보금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벤츠 북미 법인은 지난 15일 건물 완공 기념식을 열고 간단한 축하행사를 가졌습니다.

총 9천3백만 달러가 소요된 이번 벤츠 북미 본사 건물은 400번 도로 근교에 있는 애버나시 로드와 바필드 로드 교차로 부근에 웅장하고 세련된 외관을 자랑하며 들어섰습니다.

지난 2015년 벤츠 북미 본사는 기존 뉴저지 몬트레일에서부터 애틀랜타로 본사 건물을 이전할 것이라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후 벤츠 북미 법인은 하츠필드 잭슨 애틀랜타 국제 공항 인근에 위치한 건물을 임시로 사용해 왔습니다.

이번에 들어선 벤츠 북미 본사 건물은 12에이커 부지에 20만 스퀘어피트 규모로 지어졌으며 사옥내에는 사무용 공간 외에도 컨퍼런스 센터와 유아 시설, 카페테리아, 커피바 그리고 워킹 트레일 시설 등 다양한 부대시설까지 두루 갖추고 있습니다.

또한 메르세데스 벤츠사는 지난해 개장한 미국 프로 축구 애틀랜타 펠콘스 신축구장에 벤츠 로고와 회사명을 장식하면서 최근 애틀랜타에 속속들이 몰려드는 새로운 기업들 사이에서도 확실한 마케팅 전략을 보이고 있다는 평가도 받고 있습니다.

케이샤 바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벤츠 북미 본사 완공 기념식에서 “세계 최고 기업답게 세계 적 수준의 모습을 갖춘 북미본사가 애틀랜타의 가치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고 있다”고 전하면서 “벤츠 북미본사를 시작으로 더 많은 기업 본사들이 애틀랜타로 몰려오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조지아 주정부는 메르세데스-벤츠 북미 본사 유치로 1,000여개의 고임금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