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틀란타 연합장로교회가 메리재인(MERRY 才人)초청 찬양콘서트를 지난 4일 오후 본당에서 개최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메리재인(MERRY 才人)은 각자의 삶 속에서 노래하고 연주하던 여성 듀오 ‘아침’의 신현진, 송문정, CCM가수 조수아, 재즈보컬리스트이자 드리밍버터플라이로 CCM 활동을 이어온 김형미 씨가 지난 2012년 7월 10여 년 만에 다시 만나 메리 재인(즐거운 재주꾼)이란 팀을 결성했습니다.

메리재인은 김형미 씨와 신현진 씨 그리고 조수아 씨가 노래를, 송문정 씨는 키보드를 맡아 2014년 6월 첫번째 음반 ‘완전한 사랑’을 출시하고, 그들의 삶을 찬양으로 노래하고 있습니다.

이날 집회서 조수아 씨는 “우리들의 삶은 다른 듯 닮아 있으며 모두 가수로서 한 기획사를 통해 데뷔했다”며 “함께 하나님을 찬양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김형미 씨는 미국유학시절 사랑의 빚을 많이 졌다며 간증 후 직접 만든곡 ‘사랑’ 을 불렀습니다.

<녹취-찬양>
한편 이날 집회를 마친 메리재인은 이번주에는 그린스보로를 방문해 찬양집회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