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메트로 애틀랜타 ‘볼거리 바이러스’ 확산 주의

0HWgmrLccjnL4knx39hyEQ.jpg

유행성 이하선염, 이른바 볼거리 바이러스 전염이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에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보건당국이 주의를 요하고 있습니다.

올들어 애틀랜타 지역에 유행성 이하선염 감염 사례가 발생한 횟수는 3,

가장 최근 유행성 이하선염 확진을 받은 환자는 그래디 고등학교 학생으로 밝혀졌습니다.

에모리대에서도 지난
8
월과 9월초 대학원생 5명이 볼거리 바이러스에 전염된 있습니다.

애틀랜타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볼거리 바이러스 감염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들이 모두 백신을 맞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유아기 백신접종을 했다해도 10 후반이나 20 초반의 경우 백신의 효력이 거의 소멸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우려하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에서는 2세와 6학년 각각 1차와 2차로 나눠 볼거리 바이러스 예방 접종을 실시합니다.

CDC 최근 볼거리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늘자 학생들에게 3 접종을 권장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유행성 이하선염은 이하선의 부종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감염으로 기침,
재채기, 뿐만 아니라 오염된 물건과 표면(사용한 휴지, 나눠 쓰는 , 콧물을 만진 더러운 )과의 접촉을 통해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파됩니다.

볼거리 바이러스는 예방 접종이 보편화되면서 발생 빈도가 급격히 감소했지만, 늦겨울이나 봄에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번 앓고나면 평생 면역이 생깁니다.

전염이 되면, 1-2주일간 잠복기를 거친 발열, 두통, 근육통, 식욕부진, 구역 등의 전구증상이 12일간 나타날 있습니다.

보통 이하선(귀밑샘) 부어 오르고 통증을 느끼게 되는데, 붓기 시작한 1 내지 3일정도가 고통이 가장 심하고 이후로는 차차 가라앉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간에는 음식을 씹고 삼키는 일이 매우 괴로울 있기 때문에 식욕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유행성 이하선염에 전염이 되었다고 해도,
30-40%
무증상 감염으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무증상 감염의 경우에도 본인만 증상이 없을 다른 사람에게는 여전히 전염이 가능합니다.

조지아에서 2016 접수된 유행성 이하선염 사례는 17, 그러나 2017년에는 무려121건으로 급격하게 증가했습니다.

올들어 현재까지 보고된 사례는 125건인데 이는 2016년에 비해 635% 늘어난 수치입니다.

유행성 이하선염 감염시에는 보존적 치료를 원칙으로  충분한 수분공급과 휴식이 필수적이며 부가적으로 타액분비를 최소화할 있도록 음식을 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하선의 통증과 부종을 가라앉히기 위해서는 온찜질이나 냉찜질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