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ajc.com/news/local-govt--politics/census-metro-atlanta-population-approaches-million/1pxSPBRYI6L26zn4jgVBrN/

메트로 애틀랜타 인구가 58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9만650명이 애틀랜타 지역으로 이주해 미국에서 네 번째로 높은 인구증가율을 기록했습니다.

이서영 기자

미국 센서스에 따르면, 메트로 애틀랜타 인구가 58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애틀랜타 지역으로 9만650명이 이주해 미국에서 네 번째로 높은 인구증가율을 보였습니다.

애틀랜타 지역은 미국에서 9번째로 인구가 많은 메트로 지역입니다. 2015년부터 2016년 사이, 애틀랜타 지역의 인구 규모는 1.6% 증가했습니다.

대부분의 이주자들은 직장을 이유로 애틀랜타로 옮겨왔으며, 특히 서버브 지역으로 많이 유입됐습니다. 인구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포사이스, 체로키, 그리고 폴딩 카운티였습니다.

미국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애틀랜타 지역에서 7만7천개의 일자리가 늘어났고, 이는 미국 12개 대도시 중 세 번째로 높은 것이었습니다. 달라스와 피닉스가 일자리 창출에서 각각 1, 2위를 차지했습니다.

또한, 달라스는 인구 14만3천 여명이 증가하면서 미국에서 가장 높은 인구증가율을 기록했습니다.

애틀랜타 지역에 많은 인구가 유입된 이유로는 특히 풍부한 일자리, 합리적인 생활비, 따뜻한 기후 때문인 것으로 보이며, 지난 5년 간 수 십만 명의 인구가 메트로 애틀랜타로 이주하며 지역 인구를 570만 명으로 끌어올렸습니다.

2010년 이후 추가된 42만4천여명의 인구 중 절반 이상은 이주자들이며, 나머지 증가분은 출생인구가 사망인구를 뛰어넘었기 때문입니다.

플턴 카운티는 지난 해 조지아에서는 처음으로 인구 수가 1백만 명을 뛰어넘었습니다. 하지만, 귀넷의 경우, 2010년 이후부터 플턴보다 더 많은 인구 증가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귀넷 카운티의 인구는 2015년을 기준으로 89만6천명이었으며, 2040년까지 플턴 카운티 인구 규모를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포사이스 카운티의 경우 2010년에서 2015년 사이, 미국에서 11번째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카운티였으며, 21%가 증가해 21만 2천 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미국 센서스 국은 미국에서 인구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10대 도시 중 7개가 미국 남부에 위치해,전반적으로 미국 남부 지역의 도시들에서 가장 많은 인구 증가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인구 기준 미국 톱 10 메트로 지역

  1. 뉴욕: 20,182,305
  2. 로스엔젤레스: 13,340,068
  3. 시카고: 9,551,031
  4. 달라스: 7,102,796
  5. 휴스턴: 6,656,947
  6. 워싱턴: 6,097,684
  7. 필라델피아: 6,069,875
  8. 마이애미: 6,012,331
  9. 애틀랜타: 5,710,795
  10. 보스턴: 4,774,321

출처: 미국 센서스국 2015년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