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애틀랜타 일자리 늘고 임금 상승률 높아

atlanta%20skyline%20custom_1509464152438_9681118_ver1.0_1280_720.jpg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메트로 애틀랜타의 일자리 기회와 임금 상승률이 전국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고용정보 웹사이트 그래스도어는 2 지난달 메트로 애틀랜타의 구인수요가  12 500여개에 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9% 증가한 셈입니다.

반면 전국적인 일자리 추세는 꾸준히 성장세를 보였던 지난 9년과는 달리 정체기에 접어든 같다는 분석입니다.

지난달 전국 일자리 수요는 560만여개로 지난해 동월보다 0.4% 감소했습니다.

메트로 애틀랜타의 임금상승률 또한 전국 평균치를 앞섰습니다.

4 메트로 애틀랜타의 중간 임금은 지난해 보다 2.2% 상승한 5 4,829달러로 전국평균을 살짝 넘어섰습니다.

심지어 노동청이 발표한 지난달 메트로 애틀랜타의 임금상승률은 3.1% 그래스도어의 통계보다 높게 측정됐습니다.

이는 풀타임 근로자만 대상으로한 그래스도어의 조사와 달리 노동청은 팁과 보너스를 포함한 모든 근로자들의 임금을 산정했기 떄문입니다.

한편 전국 평균 임금은 전년대비 1.4% 상승했지만 소비자 물가 지수 성장률 1.9%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메트로 애틀랜타의 지난달 일자리 수요를 업종별로 분석해 보면 헬스케어 관련 분야가 17,000여개로 가장 많았습니다.

뒤를 이어 관광산업 부문이  12,500개로 2위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일자리 증가율 면에서는 개인보안 업종이 43.8% 가장 많이 증가했으며  이어 소비자 가전제품 분야가 41.3%, 정부 관련 일자리가 30.3% 
증가한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온라인 구매 확산의 영향으로 수퍼마켓 분야 구인 수요는 무려 27.8%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은행관련 분야 역시 온라인 뱅킹의 영향을 받아  21.7% 일자리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