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접종 필요 결정하기 위해 당국 검토”…마스크 착용 부활 옹호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로이터=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로이터=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5일(현지시간) 면역이 저하된 일부 국민은 부스터 샷(3차 접종)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3번째 접종이 필요한 상황에서는 “이식 환자, 암 화학요법, 자가면역질환, 면역 억제 요법을 받는 사람이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사람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도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최근 연구 결과를 인용하면서 미 보건 당국은 언제 추가 접종이 필요한지 결정하기 위해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을 다 맞은 사람이 여전히 국민의 절반이 되지 않는다며 “이는 문제”라고 지적하고 “최악의 시나리오가 될지 모르겠지만 좋지는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우리는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우리에겐 두 종류의 미국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에선 델타 변이가 퍼져 확진자가 늘자 의무화 또는 권고 형태로 마스크 착용을 부활하는 지방 정부가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공화당 강세 지역 등 일부에선 규제 강화에 여전히 미온적이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마스크 착용 명령을 다시 부과하기로 한 로스앤젤레스와 세인트루이스의 결정을 옹호하면서 “지방 정부는 현장 상황에 맞는 규칙을 도입할 재량권이 있다”고 말했다.

또 각 도시의 조치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권고와 양립할 수 없다면서 당국 권고에 보조를 맞출 것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