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블랑 정상 등반 나섰던 40대 독일인 2명 사망

0
13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서유럽 최고봉인 프랑스 몽블랑에서 독일인 등산객 2명이 숨졌다고 영국 BBC가 10일(현지시간) 전했다.

두 사람은 8일 해발 4천248m인 몽블랑뒤타퀼을 오르다 기상 악화로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들은 험한 등산로인 ‘악마의 능선(Devil’s ridge)’ 루트를 따라 산을 오르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대는 이날 두 사람의 시신을 수습했다.

이달 초에는 몽블랑 브렌바 지역에서 한국인 등산객 1명이 조난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해발 4천m 이상의 봉우리 11개가 있는 몽블랑은 여름철이면 수많은 산악인이 정상 등반에 나서는데 갑작스러운 기상 악화로 사고가 종종 일어나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