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조트에 미국 대표단 가족·친구 초청…집단 응원

GYMNASTICS-USA/TRIALS
GYMNASTICS-USA/TRIALS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올림픽 체조대표팀 선발전에서 인사를 나누는 가족과 선수.

텅 빈 관람석의 올림픽 경기를 중계해야 하는 미국 NBC 방송이 고급 리조트에 선수 가족을 초청해 집단 응원을 한다는 아이디어를 짜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현지시간)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와 NBC유니버설이 미국 대표선수들의 가족이나 친구를 플로리다주(州) 올랜도에 위치한 유니버설 리조트에 초청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선수들의 가족이나 친구 2명에게는 올랜도까지의 왕복 항공권과 리조트 4일 숙박권이 제공된다.

또한 나흘간 저녁 식사를 하면서 올림픽 중계를 시청할 수 있는 라운지에도 출입이 가능하다.

도쿄 올림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해외 관람객을 허용하지 않은데다가 아예 무관중으로 진행되는 경기도 적지 않지만, 미국 선수들의 경기에는 실시간으로 가족과 친구들의 반응을 삽입하겠다는 것이다.

NBC의 올림픽 중계 부문 대표인 몰리 솔로몬은 “가족과 친구들이 미국 대표팀의 경기를 함께 지켜보면서 매일 밤 ‘USA’를 연호하는 함성이 터져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NBC는 현재까지 리조트 집단 응원에 참여 의사를 밝힌 선수 가족의 수는 800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미국 대표팀의 수는 613명이다.

리조트 집단 응원은 올림픽 폐막 후 패럴림픽 기간에도 이어진다.

한편 USOPC는 NBC의 유니버설 리조트 초청과는 별개로 선수 가족과 친구들을 본부가 위치한 콜로라도주에 초청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