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재외선거에서도 압도적 지지 받아

0
204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 재외선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60%에 육박하는 압도적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현경 기자>
대한민국 제19대 대선에서 전국 247개 시군구으로부터 모두 승리한 문재인 대통령이 재외선거에 있어서도 60%에 육박하는 압도적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4월 25일부터 30일까지 치러진 재외선거 투표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유효투표 수 221,209표 가운데 130,886표를 얻어 과반을 넘는 59.2%의 득표율을 기록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17,294표로 득표율 7.8%, 3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36,073표로 득표율 16.3%를 얻은데 그쳤습니다. 그런데 특별히 본국에서는 전체 득표율 6.2%로 5위에 그친 심상정 후보의 경우 재외선거에서 25,757표로 득표율 11.6%를 얻는 결과가 나왔다는 것입니다.

이같은 재외선거 결과는 국외부재자인 해외 주재원, 유학생과 같은 20~30대 젊은 층의 투표율이 재외선거인(영주권자) 보다 상대적으로 높고, 오래전부터 탄탄히 다져온 더불어민주당 해외 조직의 힘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세계 116개국 204개 투표소에서 치러진 이번 19대 대선 재외선거에는 역대 최대인 294,633명이 재외선거인으로 등록했으며, 이 중 221,981명이 참여해 투표율 역시 역대 최대치인 75.3%를 기록했습니다.

그렇다면 여기서 이렇게 재외동포들의 지지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의 재외동포정책은 어떤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공식석상에서 “재외 공관 근무 공무원의 책임의식을 강화하고 재외 공관이 재외국민을 위해 일하는 곳으로 인식되게 하겠다”며 “문제가 생기면 즉각 영사 조력과 영사 면회를 받을 수 있게 재외 공관의 인력을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재외 공관의 통역, 수감자 지원, 법률 자문서비스 처럼 대국민 영사 서비스를 개선하는 동시에 재외국민 대상 범죄나 테러에 대비할 수 있는 예방·대응 시스템을 갖추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를 위한 법률적 시스템 완비 차원에서 ‘재외국민보호법’ 제정을 추진해 재외국민 보호의 법률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법 제정으로 재외동포 지원 조직을 확대하고 재외동포의 정체성 함양과 역량 강화에 필요한 지원도 늘리려는 계획을 말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