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경 지휘자
여자경 지휘자/ [강남문화재단 제공]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는 신축년 새해를 맞이해 6일 오후 7시 ‘2021 신년음악회’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예술의전당의 네이버TV·유튜브 채널 등으로 생중계한다.

온라인 관객들에게 현장의 생생한 영상과 음향을 전달하기 위해 클래식 음악 방송·음향 전문가인 한봉근 프로듀서와 최진 음향 감독이 참여한다.

1부는 여자경 지휘자와 함께 애국가로 시작한다. 이어 지난 한 해 동안 정부 주요 행사에서 사용된 음악 가운데 호응이 높았던 음악들을 중심으로 공연한다.

바리톤 이인규의 ‘당연한 것들’, 바이올린 연주자 신지아의 ‘내 영혼 바람 되어’, 드보르자크 ‘꿈속의 고향’ 등이 무대에 오른다. 발레 무용수 김지영과 김기완은 엔니오 모리코네의 ‘더 미션’에 맞춘 합동공연으로 힘차고 굳센 의지를 표현하며 소프라노 박혜상은 ‘미스터 선샤인’의 삽입곡 ‘그 날’을 노래한다.

2부에서는 지난해 초연한 창작오페라 ‘박하사탕’의 서곡으로 막을 올리며 피아노 연주자 김선욱은 멘델스존의 ‘피아노 협주곡 1번 사단조’를 들려준다.

마지막 무대에서는 여자경 지휘자와 KBS 교향악단이 드보르자크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를 연주하며 새해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