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미검찰, 바이든 차남 수사…트럼프 “유권자 10% 선택 바꿨을것”(종합)

헌터 측 중국 사업 정조준…세금 및 돈세탁 위법 여부

트럼프 즉각 공세 나서…공화당 일각서 특검 요구도

바이든 당선인 차남 헌터

바이든 당선인 차남 헌터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집요하게 공격해온 조 바이든 대통령 유력 당선인의 차남 헌터가 세금 문제로 연방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헌터는 9일 성명을 내고 “델라웨어주 연방검사장실에서 어제 변호인에게 내 세금 문제를 수사하고 있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그는 “이 문제를 아주 심각하게 여기고 있지만, 전문적이고 객관적인 검토를 통해 이 문제를 합법적이고 적절하게 처리해왔다는 것이 입증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수사에서는 헌터 측의 중국 사업이 도마 위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중국을 포함한 해외 사업에서 헌터 측이 세금 및 돈세탁 관련 법을 위반했는지를 포함해 여러 금융 사안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CNN 방송이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들 거래 중 일부는 미 연방수사국(FBI)으로부터 스파이 의혹을 받아온 인물들과 관련됐다고 또다른 소식통은 전했다.

수사는 2018년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이번 수사를 계기로 법무부 독립을 보장하겠다는 바이든 당선인의 공약이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공세에 시동을 걸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뉴욕포스트 칼럼니스트를 재인용해 “만약 그들이 헌터 바이든에 대해 알았다면 유권자 중 10%는 그들의 표를 바꿨을 것”이라고 쓰고는 “하지만 어쨌든 내가 이겼다”며 대선 불복을 고수했다.

헌터가 세금 문제로 수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은 선거인단 투표를 앞둔 바이든 유력 당선인에게 부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부친 바이든 당선인(오른쪽)과 포옹하는 헌터
부친 바이든 당선인(오른쪽)과 포옹하는 헌터/ [EPA=연합뉴스]

대선 과정에서 헌터와 관련한 의혹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졌던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일부 인사들은 이번 수사를 공격의 소재로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당장 공화당 소속 켄 벅 하원의원은 윌리엄 바 법무장관을 상대로 이 사건을 수사할 특검 임명을 요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델라웨어주 연방검사장 데이비드 바이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명으로 2018년 2월 취임한 인물이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설명했다.

헌터는 바이든 유력 당선인에게 ‘아픈 손가락’이다. 2014년 코카인 양성 반응으로 해군 예비군에서 불명예 전역하는 등 잇따라 구설에 오르며 부친을 난처하게 했다.

델라웨어주 법무장관을 지내며 부친의 정치적 후계자로 꼽히다 2015년 세상을 떠난 장남 보와는 대조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 위기로 몰고 간 ‘우크라이나 스캔들’에도 헌터가 등장한다. 헌터가 우크라이나 에너지업체 이사회에 몸담고 있을 때 부통령이었던 부친의 영향력을 이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조사를 압박했다가 탄핵추진이 시작됐다.

의혹을 입증하는 명확한 증거는 나온 것이 없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과정에서 툭하면 ‘헌터는 어디 있나?’라는 트윗을 올리며 공격 소재로 삼아왔다. 헌터는 대선 과정에서 전당대회 때 부친을 소개하는 영상에 등장한 것 말고는 거의 공개활동을 삼갔다.

유진 리

유진 리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