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고 있지만, 국내 백신 접종 속도가 더딘 가운데 미국에 가서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관광 상품이 국내에 처음 등장했습니다.

23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미주 전문 여행사 힐링베케이션은 미국에서 화이자나 얀센 백신을 접종하는 여행 상품을 내놨는데요.

이 상품은 두 차례 접종이 필요한 화이자는 25박 27일, 한 차례만 맞으면 되는 얀센은 9박 12일로 구성됐습니다.

그러나 이 상품의 여행 기간이 길고 가격이 900만원(9박 12일)과 1천500만원(25박 27일)에 달해 부유층 이외에 직장인 등 일반인은 이용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문근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