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상당수 “경유하고 돈 더 내도 유나이트항공은 안 탄다”

46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폭력까지 행사하며 승객을 강제로 비행기에서 끌어내려 물의를 빚은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

각계각층의 전방위 비난과 미 의회의 진상조사, 주가 하락, 피해 당사자의 거액 소송 추진 등에 이어 고객인 일반 국민으로부터도 외면을 받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모닝컨설트의 여론조사(12일·1천975명)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가운데 유나이티드항공 사태를 접해 알고 있는 70%의 응답자 중 79%가 가격과 노선이 똑같을 경우 유나이티드항공 대신 아메리칸항공을 선택하겠다고 답변했다.

구체적으로 모닝컨설트가 가상으로 뉴욕발 시카고행(行) 노선에 대해 가격이 204달러로 똑같고 둘 다 논스톱인 두 비행기 편을 제시한 데 대해 79%가 아메리카항공을 선택한 것이다. 그래도 유나이티드항공을 타겠다고 한 응답자는 21%에 불과했다.

특히 44%는 한 번 경유하고 돈을 더 내더라도 유나이티드항공은 타지 않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같은 뉴욕발 시카고행 노선에 대해 유나이티드항공 직항편(204달러), 그리고 클리블랜드를 거치며 가격도 66달러(약 7만5천 원)가 더 비싼 아메리칸항공 경유편(270달러) 중에서 44%가 서슴없이 아메리칸항공을 선택했다. 조건이 좋음에도 유나이티드항공을 타겠다고 한 응답자는 56%에 그쳤다.

유나이티드항공에 대한 미국인들의 실망과 분노가 얼마나 큰지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유나이티드항공 승객 강제 퇴거 논란 (PG)

유나이티드항공 승객 강제 퇴거 논란 (PG)[제작 최자윤]

유나이티드항공은 앞서 지난 9일 저녁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을 출발해 켄터키 주(州) 루이빌로 향할 유나이티드 항공 3411편에 자사 승무원 4명을 추가로 태우기 위해 800달러와 호텔숙박권까지 제시하며 다음 항공편을 이용할 승객을 물색했으나 지원자가 나오지 않자 4명을 강제로 찍었고, 이 중 한 명이 끝까지 거부하자 경찰까지 동원해 폭력적으로 끌어내는 장면이 소셜미디어 공간에 퍼지면서 전방위 비난을 받았다.

강제로 끌려나간 승객은 켄터키 주 루이빌 인근에 거주하는 베트남계 미국인 내과 의사 데이비드 다오(69)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