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10명중 7명 “트럼프 대통령답지 않다고 생각”

0
26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인 10명 중 7명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직을 수행하기에 못 미치는 수준의 행동을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현지시간)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6개월을 맞아 지난 10~13일 전국 성인 남녀 1천1명을 상대로 한 공동 전화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8%가 트럼프 대통령을 대통령의 역할에 맞는 긍정적인 모델로 보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57%는 트럼프 대통령을 알아갈수록 싫어하게 된다고 대답했고, 56%는 그의 대통렵답지 않은 행동이 대통령직 자체를 훼손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를 통한 소통에 대해서는 67%의 응답자가 그의 트위터 사용을 반대한다고 답했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내용에 대해서는 68%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응답자들의 경우 그의 정책 기조보다는 인성을 문제점으로 지적하는 경향이 우세했다.

특히 응답자의 13%는 “대통령이 부적절하게 행동한다”고, 12%는 “대통령이 과문하다”고, 또 다른 12%는 “대통령이 틀린 발언을 한다”고 지적했다.

전날 먼저 발표된 같은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36%로 나왔다. 이는 지난 70년간 취임 6개월을 맞은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현시점에서 40%에 가까운 결과는 그리 나쁘지 않지만, 대선 때는 (두 언론사가)가 가장 부정확한 결과를 낸 적이 있다”며 WP와 ABC 조사의 신뢰성에 근본적 의문을 제기했다.

leslie@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