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미국행 꿈꾼 아이티인 842명, 바다 떠돌다 쿠바로

선장이 배 버린 후 침몰 위기…아이티로 송환 예정

70여 명의 어린아이를 포함한 아이티인 842명은 21일(현지시간) 새벽 아이티 북부 토르투가섬에서 낡은 배에 몸을 실었다. 밀입국 브로커에게 수천 달러를 주고 두 달간의 기다림 끝에 마침내 미국행 항해를 시작했으나, 배가 도착한 곳은 ‘꿈의 땅’ 미국이 아닌 쿠바였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과 쿠바 언론들에 따르면 이 밀항선은 지난 24일 오전 쿠바 북부 해안에서 발견됐다.

배에 타고 있던 842명의 아이티인은 현재 쿠바 당국이 마련한 임시 쉼터에서 머물고 있다.

바다를 건너 미국으로 가려던 아이티인이 배의 열악한 성능이나 악천후 탓에 쿠바나 바하마와 같은 섬나라에 당도하는 것은 이전에도 종종 있던 일이다.

그러나 이렇게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탄 밀항선이 발견되는 건 드물었다.

이민자들은 밀항 브로커에게 속았다고 말했다.

아이티의 범죄와 빈곤을 피해 아내, 7살 아들과 함께 탈출한 막시마우드 셰리자르(34)는 AP통신에 “커다란 배에 200∼300명이 탈 것이라고 했다”며 막상 타고 보니 사진과는 다른 낡은 배였고, 끊임없이 사람이 올라탔다고 전했다.

쿠바 매체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낡은 회색 배에 지붕 위에까지 사람들이 올라가 콩나물시루와 같은 모습이다.

승선자들은 미국 플로리다주까지 가는 것으로 믿고 4천달러(약 506만원)를 지불했다. 대부분의 이들에겐 그야말로 영혼까지 끌어모아 마련한 돈이었다.

브로커들은 미국 해안경비대에 신호가 감지될 위험이 있다며 이민자들의 휴대전화도 모두 압수했다.

항해 나흘째인 24일 선장은 작은 배에 옮겨타고 배를 떠났다. 선장 없는 배는 위태롭게 기울였고 이민자들은 플래시를 켜서 가까운 해안에 도움을 요청했다.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 동쪽으로 300㎞쯤 떨어진 카리브해 해안이었다.

제때 구조돼 목숨을 건지긴 했으나 이들은 다시 아이티로 송환될 운명에 처했다.

쿠바 당국은 이들의 안전한 귀환을 위해 아이티 당국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생후 24일 신생아와 함께 미국행을 감행항 로베리 오라트(30)는 AP통신에 “아이티에는 아기들을 위한 미래가 없다”며 “아이티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극빈국 아이티의 치안이 최근 극도로 악화하면서 이들처럼 바다로, 혹은 육로로 미국 입국을 시도하는 아이티인이 증가하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는 지난 3월 중순 이후 밀항선을 타고 입국하려던 아이티인을 3천 명 이상 적발해 저지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