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미국 경제 올해 가볍고 짧은 불경기 가능성 61%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미국경제가 2023년 올한해 불경기를 완전 피하기는 어렵지만 비교적 가볍고도 짧게 지나갈 것이란 희망은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미국의 경제분석가들은 미국경제가 올해 불경기를 겪을 가능성은 61%나 되는 것으로 월스트리트 저널이 17일 보도했다

 

대신 대다수 분석가들은 마일드한 리세션, 즉 가벼운 경기침체를 겪다가 올 하반기나 내년 상반기에 는 반등하는 가볍고도 짧은 불경기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전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이 경제학자와 분석가 70여명을 상대로 16일부터 10일사이에 설문조사한 결과 미국경제가 12개월내 불경기에 빠질 가능성은 61%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0월 조사때의 63% 보다 약간 낮아진 것이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 이다

 

경제분석가들은 미국의 GDP 경제성장률이 올 1분기에는 0.2%에 그치고 올 2분기에는 끝내 마이너스 0.4%로 후퇴하며 3분기에는 제자리함으로써 가벼운 불경기에 빠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올 4분기에는 플러스 0.6%로 미세한 회복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같은 예상으로 경제분석가들의 다수는 올 2분기와 3분기에 미국경제가 마일드한 불경기에 빠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경제분석가들은 또다른 불경기의 결과인 일자리 감소가 2분기부터 연말까지 계속돼 한달 평균 7만개 씩 줄어들 것으로 경고하고 있다

 

현재는 한달에 20만개이상 일자리를 늘리고 있어 올 2분기 부터는 고용시장이 크게 흔들릴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경제분석가들은 평균으로 연준이 올해 5%이상으로 기준금리를 올린 다음 연말까지 장기간 유지시키고 다시 금리를 인하하기 시작하는 시기는 올연말이나 2024년 상반기에 가능해 질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 물가는 현재 6.5%에서 오는 6월에는 3.6%로 대폭 낮추고 올연말에는 3.1%까지 더 낮출 것 으로 경제분석가들은 기대하고 있다

 

미국의 소비자 물가가 연준의 목표치인 2%대에 접어드는 시기는 2024년으로 6월에는 2.6%, 12월엔 2.4%가 될 것으로 경제분석가들은 예상했다

 

김영철 기자

김영철 기자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