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미국 금리인상 11월 0.75 확실, 12월 0.5 가능성 60%

물가 진정 못시켜 공격적인 연속 금리인상 지속

11월 2일 0.75 인상 확실시, 12월 14일 0.5 인상으로 기우나

물가잡기에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 못함에 따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은 11월초에도 4연속 0.75 포인트로 굳어지고 있으며 12월 중순에는 0.5포인트로 속도조절할 가능성이 다소 높아지고 있다

그래도 올해 남은 두번의 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1.25 포인트나 더 올려 4.4%까지 인상하고서도

물가는 PCE 지수로 현재 6.2%에서 올연말 5.4%까지 낮출수 있을지 의문을 사고 있다

미국의 물가잡기는 여전히 멀고도 험난한 길로 확인되고 있다

미국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물가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3연속 0.75포인트 금리를 올리는 자이 언트 스텝을 내디뎠으나 물가의 고공행진은 진정시키지 못하고 있다

미국의 물가는 대도시 물가인 CPI 소비자 물가가 8월 8.3%에서 9월 8.2%로 고작 0.1 포인트 낮추는데 그친데 이어 연준이 선호하는 전역 물가인 PCE 개인지출 물가로는 8월과 9월이 같은 6.2%상승에서 제자리했다

변동이 심한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코어, 근원물가는 오히려 더 상승해 물가급증이 더 오래가고 그만큼 물가잡기가 어려울 것임을 보여주고 있다

물가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연준으로서는 공격적인 연속 금리인상에서 결코 머뭇거리거나 후퇴할 수 없는 처지에 내몰려 있다

이에 따라 연준은 11월 1일과 2일 열리는 FOMC 회의에서 4연속 0.7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기정

사실화 되고 있다

더 큰 관심을 끌고 있는 12월 13일과 14일 열리는 올해 마지막 회의에서 과연 5연속 0.75 포인트 인상이냐, 아니면 0.5 포인트로 속도조절을 시작하느냐 양자택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연준안에서도 매파와 비둘기파들이 논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경제 분석가들과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12월에 0.5 포인트 인상으로 속도조절을 시도할 가능성이 60%로

높아졌다고 CNBC 방송이 전했다

연준은 12월 인상폭을 어떻게 결정할지와 상관없이 두번 남은 올해 회의에서도 최소 1.25포인트

금리를 올려 올연말 기준금리가 4.25 내지 4.50%, 평균으로 4.4%까지 끌어올리게 될 것으로 예고해 놓고 있다

그럼에도 올연말 물가는 PCE 지수로 현재 6.2%에서 5.4%로 낮추는데 그칠 것으로 목표를 잡고

있는데 앞으로 남은 서너달 동안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 의문시되고 있다

공격적인 금리인상 여파로 미국의 GDP 경제성장률은 올해 전체 0.2%로 거의 제로성장으로 급락

하게 된다

실업률은 현재 3.5%에서 올 연말에는 3.8%로 올라가고 내년에는 4.4%까지 급등해 120만명의 실직자들이 더 생길 것으로 연준은 내다보고 있다

민간 경제분석기관들은 내년 실업률이 5.6 내지 6%로 급등하며 실직자들이 320만 내지 400만명 이나 급증해 1천만 실직자 시대에 직면하고 결국 가혹한 불경기에 빠질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