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미국 물가급등 악화로 7월말 금리 1%나 올리나

27일 0.75 포인트 확실, 1% 파격인상 높아져

물가잡기 미흡시 올연말 4%, 내년말 7%까지도 배제 안해

 미국의 소비자 물가가 6월에 9.1% 급등으로 더 악화됨에 따라 7월말 기준금리를 한꺼번에 1% 나 올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연준이 오는 27일 기준금리를 0.75 포인트 올리는 건 확실하고 1% 포인트나 파격 인상할 가능성이 50%로 높아진 것으로 경제분석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미국의 소비자 물가 급등이 끝내 9%대까지 넘어서자 물가잡기에 올인해 있는 연방준비제도가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으로 굳어지고 있다

 연방준비제도는 26일과 27일 7월의 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6월과 같은 0.75 포인트 올릴 것으로 예고해왔다

 하지만 6월의 소비자 물가 급등이 9.1%로 더 악화됨에 따라 한꺼번에 1% 포인트 파격인상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뉴욕 타임스와 월스트리트 저널 등 미 언론들은 13일 보도했다

 연준이 7월에 1% 포인트나 파격 인상할 가능성이 당초 37%에서 50%로 높아졌다고 뉴욕 타임스 와 월스트리트 저널은 내다봤다

 연준은 캐나다 중앙은행이 13일 기준금리를 1%나 인상한 것을 반영해 자이언트 스텝에 가속페달 을 밟게 될 것으로 미 언론들은 예상했다

 연준이 7월말에 1% 포인트나 기준금리를 올리게 되면 올연말에는 당초의 3.4% 보다 높아진 4% 까지 올라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연준이 7월에 0.75내지 1% 포인트나 기준금리를 올리는 자이언트스텝을 취하려는 배경은 세차례 에 걸쳐 1.5 포인트나 올린 연쇄 금리인상에도 물가급등이 9.1%로 더 악화된 반면 그나마 고용 시장이 버텨주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미국의 고용시장에선 6월에도 3.6%의 실업률을 유지하며 37만 2000개의 일자리를 늘려 악재속 에 선방함으로써 고금리 부담이 가중되더라도 일자리만 안정되면 미국민들의 소비지출을 급락  시키지는 않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미국 물가의 고공행진은 6월의 9.1%에서 정점을 찍고 7월부터는 진정될 수도 있으나 연준의 목표치인 PCE 물가로 2%대에 도달하기 까지는 빨라야 2~3년은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때까지 미국의 기준금리는 올연말 3.4%, 내년말 3.8% 등 4%까지 올라가게 되고 물가진정에 미흡하면 최악의 경우 연준의 내부보고서에선 7%까지 급등 시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결국 미국인들은 올해와 내년말까지 최소 2년동안 8~9%대의 고물가와 4%대의 고금리, 4%대로 실업률 상승그리고 불경기 공포까지 3중고에 시달릴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NewsToday

NewsToday

Leave a Replay

최신 미주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